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한다면 좋지 않을까요?